1.

그 곳은 아주 낯선, 다른 공간이었다.

모든 것이 낯선 그 곳에, 나와 짱아만 있었다.

그 순간부터 전개되는 모든 것은 도전이었다. 모험이었다.

짱아와 나만 그 곳에 있었다. 그리고 그 모든 것을 극복해 나갔다.

온전히 서로 의지해가면서, 때로는 내가, 또는 짱아가,

상황을 리드하면서, 어려움을 타개하고, 관문을 돌파했다.

모든 고난을, 역경을,

헤쳐나가며, 어느 순간 또 다른 곳에 당도할 즈음,

나는 어느 순간 깨어나야 했다.

꿈이었다.


2.

그렇게 가끔씩 짱아와 함께 할 수 있는 상황이 찾아온다.

어느 날은 모험을 떠나고, 어느 날은 평소와 다름없는 일상이기도 하고,

또 다른 날에는 감히 범접할 수 없을 것 같이 느껴지는.

비록 함께 했지만, 같은 공간과 시간을 공유했지만.

지금은 완전히 다른 차원에 있다는 생각에. 그 생각에 빠져드는 순간이면,

슬프다. 너무나 슬프다.

이 현실에서 깨어나고 싶다,

꿈이었으면 좋겠다.


3.

짱아는 잘 지내고 있을까?

알고 싶다. 꼭 알고 싶다.

가끔씩 마주하는 그 순간만으로는 단서가 되지 못 한다.


짱아야.

짱아야..

난 어쩌면 좋을까.

어떻게 하면.. 너와의 추억, 기억,

그 순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을까.

그런 날이 오기는 할까?

기약이 없구나...

아무것도..

'그리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전히 헤어지지 못한다 3  (0) 2018.10.27
여전히 헤어지지 못한다 2  (0) 2018.07.17
여전히 헤어지지 못한다  (0) 2018.04.01
헤어지지 못한다  (0) 2017.12.26
가장 소중한 것  (0) 2017.12.08
헤어지고 나서  (0) 2017.12.06

WRITTEN BY
방랑객
우리집 막내 개구쟁이 짱아와의 추억을 공유합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짱아야.

여전히 일상은 크게 달라진 것 없이 나는 나의 하루 하루를 살아가고.

넌 여전히 내 기억 속에 맴돌아. 그건 나의 편집된 기억의 한 단면일까.

나의 열망적인 그리움이 만들어낸 너의 현신일까.

이도저도 아닌 헛것일까.

그럼에도,


또렷하게 남아 있는 너의 모습에 위안이 되기도 하고, 솔직히 힘이 들기도 한다.

하지만 힘이 드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어차피 예측했던 상황이니까.

그것보다는 어떻게든 너의 모습을 그려볼 수 있다는 것.

그 사실이 더 중요하다.

살아있어서,


이렇게 살아가면서, 기억할 수 있으니까.

감내할 수 있지만, 그렇지만 기별이 없다는 것은 견디기 어렵다.

잘 지내고 있으리라는 것은 그저 나의 일방적인 믿음.

열망. 간절함. 꼭 그래야 한다는 간절한 소망.

확인할 수 있다면 좋겠는데. 불가능하다.

이 세상을 살아가는 한,


그런 삶의 아이러니.

일상의 고단함은 여전한 가운데,

널 향한 거대한 그리움만이 추가되었을 뿐이다.

어제를 살았고, 오늘을 살아내고, 내일을 준비하다 보면,

언젠가는 널 만날 수 있을까.

언젠가는..


'그리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전히 헤어지지 못한다 3  (0) 2018.10.27
여전히 헤어지지 못한다 2  (0) 2018.07.17
여전히 헤어지지 못한다  (0) 2018.04.01
헤어지지 못한다  (0) 2017.12.26
가장 소중한 것  (0) 2017.12.08
헤어지고 나서  (0) 2017.12.06

WRITTEN BY
방랑객
우리집 막내 개구쟁이 짱아와의 추억을 공유합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시간이 꽤 지났지만, 여전히 실감할 수 없다.

그렇게 개구쟁이와 헤어졌던 날, 그 날 이후 지금까지..

일상은 이전과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 변화가 있다면 이따금씩 갑작스럽게 찾아오는 커다란 공허함.

마음 한 구석이 뻥 뚫린 것 같은 이 허전함은 도저히 메울 수 없는 나의 일부가 되어버렸다.

이 허전함을 안고 계속해서 살아가야 하는 것.

받아들여야 하는 것일까. 극복하고자 하는 것은 욕심일런지

커다란 궁금증을 안고 오늘을 평소와 같이 살아가야 한다.

그렇지 않아도 버거웠던 현실이 너무나 무겁게 느껴지는 요즈음.

인간의 나약함을 실감하며 하루 하루를 견디어내어야 하는 이 삶 한 가운데에서.

짱아야. 이렇게도 널 그리워하는 나에게 조그만 힌트라도 주었으면.

나의 욕심이라는 것을 잘 알지만. 인간의 이기심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마지막까지 우리 가족을 배려해준 너에게 참으로 염치없는 말이지만.

난 어떻게 하면 좋을까. 어떻게 하는 것이 최선일까.

꿈에서라도 너와 만나서 이런 이야기를 하염없이 하고 싶구나.

그럼 넌 말 없이 들어주겠지. 그 반짝거리는 눈빛과 함께.

그 눈빛이 생각나면 다시 난 슬퍼지고.

슬퍼진다..

보고싶다 짱아

'그리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전히 헤어지지 못한다 3  (0) 2018.10.27
여전히 헤어지지 못한다 2  (0) 2018.07.17
여전히 헤어지지 못한다  (0) 2018.04.01
헤어지지 못한다  (0) 2017.12.26
가장 소중한 것  (0) 2017.12.08
헤어지고 나서  (0) 2017.12.06

WRITTEN BY
방랑객
우리집 막내 개구쟁이 짱아와의 추억을 공유합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